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마더' 이보영, 이혜영 암걸린 사실 알았다 '눈물'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2018-02-02 01:50 송고
'마더'방송 캡처 © News1

이보영이 자신의 양모 이혜영을 찾아가 돈을 빌려달라고 부탁했다.

1일 tvN ‘마더’에선 수진(이보영)이 10년 만에 양모 영신(이혜영)을 찾아가는 모습이 방송됐다.

수진은 혜나와 도망가기 위해 돈이 필요했고 결국 양모 영신을 찾아갔다. 그녀는 “돈이 필요해요”라며 1000만원을 부탁했다.

이에 영신은 “어디 아프니?”라고 물었고 그렇지 않다는 말에 안도했다. 그녀는 “성인이 되고 나서 나한테 만원도 안 가져갔는데 무슨 일이 있어야 나에게 돈을 빌리러 오니”라고 궁금해했다.

이에 수진은 “한번만 아무것도 묻지 않고 빌려주시면 안되요?”라고 말했고 영신은 그녀의 요구대로 1000만원을 주겠다고 말했다.

영신은 “대신 나 10번만 만나 달라”고 말했고 영신은 그 제안을 받아들였다. 영신은 자신이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숨긴 채 수진과의 재회에 들뜬 표정을 지었다.

이날 방송에선 영신이 암에 걸렸단 사실을 알고 "왜 말을 안했냐"며 눈물을 흘리는 수진의 모습이 방송되며 두 모녀사이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galaxy9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