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크게 신경쓸 것 아냐" vs 野 "평양올림픽 안돼"(종합)

북한의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 중지 관련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이형진 기자 | 2018-01-20 11:36 송고 | 2018-01-20 11:37 최종수정
AFP = © News1

여야는 20일 북한의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 중지 이유가 무엇인지 예의주시하면서도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효은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큰 틀의 합의 하에서 실무 협의들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사안에 따른 일정 변화는 크게 신경쓸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오늘 스위스 로잔에서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주관으로 남북 대표단의 논의가 이어지며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한 전반적인 사항들이 결정될 것"이라며 "남북이 함께 하는 평화 올림픽이라는 정신 하에서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안타까운 소식"이라면서 "국민들이 여러 문화교류를 기대하고 있는데 이를 준비하는 과정에 빨간불이 들어오지 않게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면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20여일 앞두고 평창도 사라지고 올림픽도 사라지고 오로지 북한만 남았다"며 "시중에서는 평창 올림픽인지 평양 올림픽인지 모르겠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애초부터 정부만 북한의 장단에 보조를 맞춰가며 한반도기 사용이니 남북단일팀 구성이니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일방주행 할 때부터 일은 잘못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일방적으로 오겠다고 했다가 이를 번복하는 것도 대한민국 국민과 대한민국 정부를 허투루 보고 있을 때만 가능한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일사천리로 진행되던 남북 대화가 어느 순간부터 북한의 일방적인 통보로 좌지우지되고 있는 것은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우리 정부는 북한의 밀당 전략에 휘둘리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런 가운데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놓고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의 통합파와 통합 반대파는 이번 사안을 놓고 결이 다른 목소리를 냈다.

통합파로 분류되는 이행자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은 이런 밀당으로 평창올림픽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더 이상 북한에 끌려다니며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반대파인 김경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 "한반도 운전자의 역할을 포기하지 말고 인내심을 가지고 북한을 꾸준하게 설득해야 한다"며 "취소 통보 행위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한편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포기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접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