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오 "제왕적 대통령의 분노는 국민의 정의 아냐"

"군사 독재 시절 떠올라…이게 나라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8-01-19 17:43 송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 19일 "제왕적 대통령의 분노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친이(親이명박)계인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군사 독재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제왕적 대통령의 분노는 그들의 정의일 순 있겠지만 국민의 정의는 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검찰은 대통령의 분노를 숫돌 삼아 칼을 갈기에 바쁘고, 사이비 언론들은 장구치고 북치고, 완장부대는 제철을 만난듯 설치고, 어용 학자·언론인들은 대통령의  분노가 정의라고 연일 핏대를 세운다"며 "이게 나라냐"고 반문했다.

또 문 대통령이 이 전 대통령이 언급한 '정치 보복'을 '전직 대통령으로서 해서는 안될 말'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서도 "먼저 표적을 만들고 온갖 기획을 해서 사람을 잡아가려는 것이 정치보복이 아니라면, 정치보복이라는 낱말은 지워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대통령의 분노로 국민의 정의가 숨 죽일 때 나라는 멍들고 국민들은 희망을 잃고 만다"며 "더 이상의 공포·보복 정치를 종식시키는 것이 이 시대의 정의"라고 강조했다.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