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금감원 직원 암호화폐 정부대책 발표 직전 전량 매도

최흥식 "조사 중"…금감원 내 거래 제약 없이 자제령만
'거품 붕괴 내기해도 좋다' 발언엔 "송구스럽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8-01-18 11:15 송고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금융감독원 직원이 암호화폐에 투자했다 정부의 암호화폐 정부 대책 발표 직전에 전량을 매도해 차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8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 관련 긴급 현안 보고에서 이런 의혹을 제기한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의 질의에 "통보를 받아서 조사 중이다"고 답했다. 이어 지 의원이 "그런 직원이 있긴 있었느냐"고 묻자 "네"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도 "내부거래 관계는 공무원 한두 명의 사례가 있어 진상조사를 하고 있고 공무원이 가상통화 투자를 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표현으로 해서 일단 투자를 자제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진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서 최 원장은 '(금감원) 직원들에 대해서는 투자 자제를 권고했다고 했지만 제약은 없느냐'는 지적에는 "자제하는 쪽으로만 권고를 해서 우리 직원들은 자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자신이 앞서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거품이 붕괴할 것이라는 데 내기를 걸겠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최 원장은 "정제되지 않은 표현을 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최 원장은 "한국에만 암호화폐 가격에 프리미엄이 있어서 그런 거품은 없어지지 않겠느냐는 차원에서 얘기하다 정제되지 않은 표현을 사용했다"며 "앞으로는 정제된 표현을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