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MB '盧죽음·정치보복 거론' 분노 금할 수 없다"(상보)

박수현 靑대변인 전해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8-01-18 10:48 송고
문재인 대통령. 2018.1.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새 정부의 적폐청산을 위한 검찰 수사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한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인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선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밝혔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