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통합 반발' 국민의당 군산시의원 탈당 이어지나

박정희·김우민 시의원 등 2명 16일 탈당계 제출
3∼4명 의원 탈당대열 합류 놓고 '고심'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2018-01-16 16:01 송고
국민의당 탈당계를 제출한 군산시의회 박정희(사진 왼쪽), 김우민 의원(오른쪽). © News1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온 군산지역 국민의당 소속 시의원의 탈당이 현실화되고 있다.

군산시의회 박정희 의장과 김우민 운영위원장 등 2명은 16일 국민의당 전북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들 의원들은 "현재 국민의당은 국민이 염원하는 적폐청산의 길은 외면한 채 반대를 위한 반대, 대안 없는 비판만을 일삼으며 오로지 몸집을 키우기 위한 통합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며 "목표가 다른 두 정당이 기준과 명분 없는 통합을 한다면 분명 얼마가지 못해 또 다른 분열과 갈등을 야기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군산은 정치적, 경제적으로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이제 희망 없는 국민의당을 떠나 처음 정치에 입문해 가졌던 마음 그대로 새로운 출발선에 서서 함께 잘사는 군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 복당과 관련해서는 "아직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무소속으로 남아 있을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들의 탈당으로 그 동안 통합반대 입장을 같이 해온 일부 시의원들의 연쇄탈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국민의당 지지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3∼4명의 의원들은 추가 탈당 대열 합류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군산은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의 지역구로 국민의당 지지세가 상대적으로 높은 상황이지만 지방의원의 추가 탈당이 이어질 경우 이번 지방선거에 상당한 지각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 군산시의원 24명 가운데 국민의당 소속 시의원은 이들 2명의 의원을 제외한 12명이다.


kjs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