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복면가왕' 나무꾼은 세븐틴 부승관, 운수대통 '가왕과 대결'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8-01-14 18:17 송고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News1
나무꾼은 세븐틴 부승관이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3라운드에서는 나무꾼과 운수대통의 대결이 펼쳐졌다.

나무꾼은 '복면가왕'을 위해 3년 동안 준비한 곡으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빅마마의 '연'을 불렀다. 폭발적인 가창력을 자랑하는 그의 보컬은 유영석도 반하게 했다. 이국주는 엄지를 치켜세웠다.

운수대통은 김건모의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로 무대를 꾸몄다. 특히 그는 도입부부터 바로 치고 나오는 고음과 간드러진 끝 음 처리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그의 흥겨운 노래는 판정단도 들썩이게 했다.

이후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운수대통이 승리했다. 그는 가왕과 대결을 벌이게 됐다. 이어 나무꾼의 정체 역시 공개됐다. 그는 아이돌 그룹 세븐틴 부승관이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