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최고의 걸그룹 모란봉악단, 첫 해외공연지 한국될까

北, 예술단파견 실무접촉 제안…대표단에 현송월 포함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8-01-14 08:00 송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 경축 연회에 부인 리설주와 함께 참석했다고 노동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사진은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 경축 연회에서 모란봉악단과 공훈국가합창단의 합동공연 모습. (노동신문) 2017.7.3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국이 북한 모란봉악단의 첫 해외공연지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은 오는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 우리 정부가 같은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실무회담을 제안한 데 대한 '역제안'을 해온 셈이다.

북한 측은 실무접촉을 위한 단장으로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국 국장을 내세웠고,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대표단으로 제시했다.

관심이 쏠리는 대목은 북한이 제안한 실무회담 대표단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옛애인으로 알려진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포함된 점이다.

모란봉악단은 2012년 김정은 체제 출범과 함께 결성된 악단으로, 북한판 걸그룹으로 일컬어진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가수 현송월이 단장을 맡고 있으며 김정은이 직접 이름까지 붙여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이 관현악단 관계자들을 실무접촉 대표단에 포함시킨 것은 관현악 중심의 공연을 통해 정치적 논란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현송월을 대표단에 포함시킨 것은 북한이 모란봉악단 파견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짐작케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북한 노래 중 정치적 내용이 들어가지 않은 것이 드물기 때문에 정치적 논란을 피하기 위해 관현악단 관계자를 대표단으로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며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이 명단에 들어간 점에 비춰봤을 때 모란봉악단의 방남이 거의 확실시된다"고 분석했다.

모란봉악단은 선우향희(전기바이올린 겸 악장), 홍수경(전기바이올린), 차영미(전기비올라), 유은정(전기첼로), 김향순·리희경(신디사이저), 최정임(색소폰), 김영미(피아노), 리윤희·한순정(드럼), 강평희(전기기타), 리설란·전혜련(일렉트릭 베이스), 김유경.김설미.류진아.박미경.정수향.라유미(가수) 등으로 구성됐다.

2012년 7월6일 첫 시범 공연에서 모란봉악단은 하이힐과 미니스커트 차림의 여성들이 영화 '록키'의 주제곡과 '마이 웨이'를 연주하고, 미키마우스와 백설공주 같은 미국 만화 주인공들이 출현하는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여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이후 악단은 북한에서 의미 있고 중요한 날마다 나서 공연을 하고 있다. 2015년 10월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기념해 무대에 올랐으며 지난해 7월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를 축하하는 공연을 벌이기도 했다.

모란봉악단은 주로 북한 중요 내부 행사 때나 외교 사절단을 초청한 자리에 나선다. 지난 2015년 12월엔 중국 베이징에서 공연을 할 계획이였으나, 공연을 세시간 앞두고 돌연 이를 취소함에 따라 첫 해외공연이 무산된 바 있다.

만약 모란봉악단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이 악단의 해외 공연은 사실상 한국이 처음인 셈이다.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된 평창 동계올림픽에 모란봉악단과 같은 대표 예술단이 공연을 하게 된다면 흥행에도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를 선전의 계기로 활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모란봉악단의 경우 단원들이 모두 군인계급을 갖고 있어 대규모 방남이 어려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ejj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