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6월 개헌 이뤄져야…與 권력구조 개편 적극 나서야"

"이견없는 부분만 추려 하는 건 하나마나한 개헌"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2018-01-13 11:29 송고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국민의당은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13일 "(개헌은) 약속대로 지방선거와 같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히면서도 이번 개헌에 '제왕적 대통령제 개편'이 포함돼야 한다고 여당을 압박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의당은) 개헌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번 개헌에 대해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막는 개헌이 돼야 하며 그것을 피하고 다른 것만 한다는 건 '앙꼬(팥소) 없는 찐빵'"이라며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촛불혁명은 권력구조 문제 때문에 일어났던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권력구조 개편 논의에 대한 논의에 소극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야당일 때 적극적으로 주장했던 부분을 집권당이 됐다고 해서 (소극적이면) 안된다고 보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대통령이 말하는대로 기본권, 지방분권 등 서로 이견이 없는 부분만 추려서 하는 개헌은 하나마나한 개헌"이라고 주장했다.

또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개헌 시기는 쟁점이 될 수 없으며 대통령 선거 당시 공약을 했던 만큼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시기를 갖고 문제를 삼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합의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abilitykl@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