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이철성 경찰청장 "옛 남영동 대공분실 운영 시민참여 검토"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 맞아 남영동 방문
"유족, 시민단체 만나 구체적인 계획 논의 예정"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8-01-13 11:31 송고 | 2018-01-13 14:15 최종수정
박종철 열사 추모 31주기를 하루 앞두고 이철성 경찰청장이 13일 서울 용산구 갈월동 경찰청 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박종철 열사가 숨진 인권센터 509호를 방문해 헌화와 묵념을 나오고 있다. 2018.1.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철성 경찰청장이 고(故) 박종철 열사가 고문을 받다 사망한 장소인 옛 남영동 대공분실(경찰청 인권센터)을 운영하는데 시민들이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박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11시 경찰 지휘부와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를 찾아 박 열사를 추모한 뒤 이같이 밝혔다.

이 청장은 박 열사가 숨진 인권센터 509호를 방문해 헌화와 묵념한 뒤 같은 건물 4층에 위치한 박종철 열사 기념전시실을 찾았다.

입을 굳게 다물고 시종일관 엄숙한 표정으로 방문을 마친 이 청장은 방문 목적을 묻는 질문에 "최근 영화 '1987'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6월항쟁의 아픈 역사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과거 경찰의 잘못을 성찰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인권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지휘부와 함께 방문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이 청장은 "(건물 운영과 관련해) 실정법이 허용하는 법에서 시민단체들과 협의 하면서 그분들의 뜻에 부합하고 공간이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머리 맞대고 노력할 것"이라며 "내일 추도식 행사가 끝나면 유족, 시민단체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등 시민단체들은 박 열사를 숨지게 한 경찰이 '인권센터'라는 이름으로 남영동 대공분실을 계속해 관리하고 있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해왔다. 또 이들은 시민단체의 관리하에 건물 내의 민주화기념 전시시설을 확장하고 고문치유센터를 설치하는 등 과거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자들을 기리고 '인권'문제의 상징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학생회장이었던 박 열사는 1987년 1월 새벽 하숙집에서 치안본부 대공분실 소속 경찰에 연행돼 같은 날 오전 11시20분 전기고문과 물고문을 받다가 사망했다. 애초 경찰은 지병으로 인한 쇼크사였다고 주장했으나 부검 결과, 박종철은 욕조 턱에 목이 눌려 질식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potgu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