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이슈] "1987년 그날" '썰전' 우상호 의원이 밝힌 우현x안내상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8-01-12 09:39 송고
JTBC © News1

'썰전'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연세대학교 동문인 배우 우현, 안내상과의 우정에 대해 이야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1일 밤 10시55분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고(故)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맞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 민주화 운동에 나섰던 우상호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영화 '1987'(감독 장준환)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 촬영된 우상호 의원과 우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었다.

이에 대해 우 의원은 "사진을 잘 보면, 우현씨 머리는 삭발을 한 상태"라며 "이는 1987년 4월13일 전두환 대통령이 호헌 조치를 발표했을 때 연세대 학생들이 항의하는 의미로 머리를 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현씨는 당시 집회를 주도하는 사회부장이었다. 단식과 삭발을 하나 택해야 했는데 우현이 '굶는 건 못한다'고 해서 우현이 삭발을, 내가 단식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후 김구라는 "안내상도 학생운동을 열심히 했는데 사진엔 없다"고 말했고, 우 의원은 "당시 집회는 총학생회 집행부가 주도했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안내상씨는 지하에서 더 과격한 활동을 했다"며 "우 의원이나 나처럼 잡혀가도 상관없는 사람들은 전면에 나서고 중요한 인물들은 지하에서 활동했다"고 거들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우 의원이 안내상에 대한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안내상은 지난 1988년 광주광역시의 미국문화원 도서관에 시한폭탄을 설치했다. (아마 지금도) 미국을 못 갈 것"이라면서 "한국 블랙리스트엔 없는데 미국 블랙리스트에 올랐을 것"이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실제 안내상은 이 일로 자수, 8개월의 실형을 살았다.

우 의원은 우현, 안내상과의 친분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그는 "우현씨를 워낙 오래 만나 못생긴 줄 몰랐다"며 "'무한도전' 못친소 특집에 나와서 1위를 해 놀랐다"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우현, 안내상이 내 신혼집에서 함께 지냈다. 그 인연으로 그들과 대학로 연극무대에서 함께 활동했던 이문식, 이종혁, 이필모 등의 배우들과 친분을 갖게 됐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