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김정은 "든든한 기술역량…적이 100년 제재해도 난관 없어"

국가과학원 현지지도…새해 첫 공개활동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8-01-12 08:17 송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새해 첫 공개활동으로 국가과학원을 시찰하고, 이 자리에서 적이 100년을 제재한다고 해도 난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국가과학원을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날 새로 개건한 혁명사적관과 과학전시관 등을 둘러보고 "국가과학원은 자력자강의 고향집"이라고 치켜세웠다.

또한 김정은은 "모든 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조건에서도 우리의 과학자들은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투쟁에서 정말 큰일을 하고있다"며 치하하고 국가과학원에 특별 상금을 전달했다.

아울러 "조선혁명이 모진 시련과 난관을 과감히 박차고 승승장구하고 있으며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가 비상히 강화될 수 있는 비결의 하나가 바로 과학기술에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 사회주의의 운명을 걸고 과학기술 발전에 선차적인 힘을 넣어온 데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가 있고 우리가 육성한 든든한 과학기술역량과 그들의 명석한 두뇌가 있기에 적들이 10년, 100년을 제재한다고 해도 뚫지 못할 난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시찰에는 박태성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동명 당 중앙위 부장, 조용원 당 중앙위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김정은은 국가과학원 과학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flyhighr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