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평창 참가·군사회담 개최 합의…공동보도문 채택

리선권, 비핵화·軍통신선 개통 발표 시점 두고 불만

(판문점=뉴스1) 공동취재단, 양은하 기자, 문대현 기자 | 2018-01-09 21:00 송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 마련된 남북 고위급 회담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1.9/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9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진행한 남북이 평창올림픽 참가와 군사당국회담 개최 등 3개항 합의가 담긴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북은 이날 △평창올림픽 계기에 북한 대표단이 방남하는 것을 문서로 협의 △군사당국회담을 개최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푼다'는 취지의 보도문에 합의했다.

이와 함께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은 우리측의 '비핵화' 언급에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리 위원장은 지난 3일 서해 군 통신선을 개통했는데 왜 공개가 이날 되었는지에 대해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eggod6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