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위안부 할머니 뜻 어긋나는 합의 죄송…사과"(상보)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8-01-04 15:00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병문안 하고있다.(청와대 제공) 2018.1.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2015년 12월28일 타결된 한일위안부합의와 관련,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견이 배제된 합의였다며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8분을 초청해 오찬을 가진 가운데 인사말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나라를 잃었을 때 국민을 지켜드리지 못했고 할머니들께서도 모진 고통을 당하셨는데 해방으로 나라를 찾았으면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어드리고 한도 풀어드렸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오히려 할머니들의 의견도 듣지 않고 할머니들의 뜻에 어긋나는 합의를 한 것에 대해 죄송하고 대통령으로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