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감사원 “충북도 청주공항 MRO 관련 83억 날릴 위기”

정부·업체 연기요청 무시 공사 강행…도지사에 주의 조치

(충북ㆍ세종=뉴스1) 장동열 기자 | 2018-01-03 14:59 송고 | 2018-01-03 15:27 최종수정
충북도의회 MRO특위가 20일 청주에어로폴리스 지구를 찾아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 News1 김용빈 기자

충북도가 청주공항 항공정비산업(MRO)단지 조성공사를 추진하면서 정부 권유를 무시하고 착공하는 바람에 83억여원을 날릴 위기에 처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3일 '지방자치단체 개발사업 추진실태' 감사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충북도가 사업추진 가능성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사업부지 조성공사를 강행했다며 이시종 지사에게 주의 조치했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3월22일~4월18일 지방자치단체 개발사업 비리 점검 차원에서 실시됐다.

감사 결과 충북도와 경자청은 MRO 관련 국토교통부의 공사발주 연기 권유와 사업 주체인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공사착공을 연기해달라는 공문을 받고도 사업비 83억여원을 집행했다.

충북도는 도지사의 방침에 따라 경쟁우위 확보나 국토부의 MRO사업 주체 결정 이전에 사업부지를 확보할 목적으로 사업비를 집행했다.

사업에 쐐기를 박을 목적이었지만 결과적으로는 법을 어긴 셈이다.

국토부는 2015년 3월 11~16일 사이 공사발주 연기를 권유했다. 당시는 국토부가 MRO 사업참여 업체로부터 사업계획서를 제출받은 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정부지원 여부를 결정한다는 내용의 MRO 육성방안을 발표하는 시점이었다.

아시아나항공도 공문을 통해 “자체 사업 타당성 검토 결과에 따라 사업추진 결정 등이 완료된 이후에 사업예정부지 개발에 착수해 달라”며 “MRO 사업에 필요한 모든 조건과 가정이 해소돼야 사업추진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청주공항 MRO 문제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는 자유한국당 소속 충북도의원들. (자료사진) © News1

하지만 도와 경자청이 이를 무시하고 3월 16일 도지사의 결재를 받아 같은 해 4월6일 조성공사 계약을 체결했다는 게 감사원의 판단이다.

감사원은 특히 아시아나항공이 사업성이 충분치 않아 사업 참여를 고민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북도가 파악하고도 계약해지 등을 하지 않고 공사를 강행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2016년 8월 26일 MRO 사업참여 포기를 통보했다.

이에 따라 충북도의회가 조성공사 중단을 요청해 이 사업은 2016년 11월 말 중단됐다.

하지만 이미 투입된 83억여 원이 장기간 사장될 우려가 발생했는 게 감사원의 지적이다.

한편 이번 감사 결과와 관련 그동안 MRO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해온 한국당의 주장에 힘이 실리면서 이 지사의 책임론이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pine@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