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아베 日총리와 회동…북핵 안보협력 논의(상보)

北核 위협 따른 한일 양국 안보 협력 방안 논의

(도쿄=뉴스1) 이후민 기자 | 2017-12-14 15:30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 제공) 2017.12.13/뉴스1

일본을 방문 중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격 회동을 갖고 북핵 도발에 따른 안보 위협과 관련해 한일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한국당은 이날 홍 대표가 오후3시30분쯤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전격 회동을 갖고 안보 관련 현안 논의에 나선다고 밝혔다.

홍 대표의 방일 일정에 동행한 대표단 등은 회동에 배석하지 않고, 홍 대표가 직접 아베 총리와 1대1로 대화하며 심도 깊은 논의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회동에서 지난 방미 성과를 바탕으로 국내 전술핵 재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북·중·러 사회주의 핵동맹에 맞서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을 공고하게 구축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뜻을 전할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회동을 하루 앞둔 지난 13일 "북한 핵·미사일에 대해서는 일본 최고지도부와 공동으로 대처하는 의견 접점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홍 대표는 북핵 도발에 따른 안보 위협 대책을 모색하고 일본 고위급 지도부들과 만나 한일 양국의 협력 강화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에 머물고 있다.


hm3346@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