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3당, 11~23일 임시국회 소집…입법전쟁 예고(종합)

공수처 설치·국정원법 개정안 처리하려는 與
노동 4법 통과 노리는 한국당…바른과 정책공조 나서는 국민의당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김성은 기자 | 2017-12-07 14:13 송고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에 앞서 손을 잡고 있다. 2017.1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여야 3당이 오는 11일부터 23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7일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회동을 열고 12월 임시국회 소집에 뜻을 모았다.

이들은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잠정적으로 11일부터 (임시국회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날 회동에선 임시회에서 처리할 법안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오는 12일 임기가 마무리되는 정우택 원내대표는 "(법안 처리 협의를) 내가 할 성질은 아닌 것 같고 후임 원내대표가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여야3당이 임시회 소집에 합의함에 따라 현재 일부 파행되고 있는 국회 상임위원회도 정상적으로 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장이 (예산안 처리 때) 사회를 그렇게 봤기 때문에 (상임위 불참) 지시는 안했는데 의원들 스스로 그런 (불참) 입장을 많이 (밝혔다)"며 "어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도 공전이 됐었다"고 전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 원내대표에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의원까지 포함해서 (상임위에 참석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답했다.

여야3당은 12월 임시국회가 열리게 됨에 따라 주요 법안 처리에 나설 방침이다.

민주당은 임시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뒷받침할 법안 처리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민주당은 적폐청산을 위한 법과 제도 정비에 나선다. 야권은 이날 야권에 12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처리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었다.

국민의당 역시 바른정당과 공조하기로 한 법안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당은 과거 집권여당 시절 추진했던 노동 4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여야의 입장차가 워낙 큰 사안들인 탓에 여야는 쉽사리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채 입법전쟁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goodda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