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패션

[남자의 유행통신] 하나만 입어도 고급스러운 무톤 스타일링

(서울=뉴스1) N스타일팀 | 2017-12-07 12:00 송고
겨울은 걸칠 수 있는 아이템이 늘어나는 만큼 관록 있는 남자의 매력을 어필하기 좋은 계절이다. 다시 말해 자신만의 센스를 발휘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방법은 다양하지만,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확실한 존재감의 아이템으로는 역시 무톤 아우터만 한 것이 없다.
© 레옹(LEON)
무톤은 그 자체로 겉과 안의 소재가 각기 다르고, 입체적 콘트라스트를 이루기 때문에 굳이 레이어드하지 않아도 된다. 즉, 얇은 이너 웨어 위에 가볍게 걸치기만 해도 순식간에 관록 있는 남자의 겨울 착장이 완성된다. 요즘 출시되는 무톤 아우터는 훌륭한 소재는 물론 마감 기술의 진화에 따라 상상 이상으로 가벼워졌다. 마치 재킷을 걸친 듯 가벼운 데다 디자인도 세련됐기 때문에 투박해 보일 걱정도 없다.
© 레옹(LEON)
무톤 아우터는 의외로 스타일링이 매우 간단하다. 컷 앤드 소운이나 얇은 니트 하나만 매치하면 절반은 완성이다. 그런 다음 하의를 이용해 원하는 느낌으로 변화를 줄 수 있는데, 여기서도 단 2벌의 팬츠로 다양한 스타일의 연출이 가능하다.
© 레옹(LEON)
© 레옹(LEON)
무톤 아우터는 고급스러운 무드를 어필하기 때문에 데님 팬츠와 매치해도 럭셔리한 분위기가 완성된다. 이때 데님 팬츠에 맨살이 드러나지 않을 정도의 데미지가 있다면 금상첨화. 라이선스 남성 패션지 ‘레옹’의 노현진 기자가 추천하는 또 다른 무톤 아우터 스타일링법은 바로 블랙 팬츠와 매치하는 것이다. 이 조합은 당연히 세련되고 우아하게 연출될 수밖에 없다고. 더구나 드레시한 무드의 팬츠라면 어떤 컬러의 무톤 아우터와도 탁월한 매치를 보여준다고 한다.
© 레옹(LEON)
무톤은 아우터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평범한 룩에 무톤 액세서리 하나만 더해도 그 즉시 고급스럽고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올겨울에는 머플러를 비롯해 자유로운 활동성을 자랑하는 핑거리스 글러브, 클러치 백과 부츠까지 스타일링을 돋보이게 해줄 무톤 액세서리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news1] ‘뷰티·패션’ 뉴스 제보 - beauty@news1.kr


beaut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