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송영무, '미니스커트' 논란에 "병사에 미안한 마음에…"해명(종합)

"본의와 다른 부적절한 표현, 대단히 죄송스러워"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17-11-27 16:25 송고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찾아 장병들과의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송 장관은 오찬에 앞서 지난 13일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귀순사건 현장을 둘러봤다.2017.11.27/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나온 '미니스커트' 관련 발언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방부 입장 자료를 통해 "JSA 작전지역 방문 후 JSA대대 장병식당에 예정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대기 중인 병사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서 식전 연설을 짧게 하겠다는 취지의 일부 발언과 관련해 본의와 다르게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던 점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송 장관은 이날 북한군 귀순현장을 둘러본 뒤 JSA 경비대대 한국 측 병영식당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마이크를 잡고 인사말을 하다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해 논란이 일었다.

미니스커트 발언은 장관의 방문으로 다소 진지해진 식사 분위기를 가볍게 전환하기 위해 나온 것으로 보이지만 여러 국군장병들이 함께 하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국방부 장관이 내놓기는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송 장관은 지난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석방에 대해 "참 다행이다"라고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eggod6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