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출구 못찾는' KBS…새노조 파업하고 구노조는 단체협약

새노조-구노조 '노노갈등'…고대영 檢 수사에 '촉각'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2017-11-24 14:09 송고
성재호 KBS 새노조 본부장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KBS), 한국교육방송공사(E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고대영 사장을 바라보고 있다. 2017.11.1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공영방송 정상화와 경영진 퇴진을 외치며 시작된 KBS 파업이 출구없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새노조와 구노조의 '노노갈등'까지 불거지고 있다.

이사회(방송문화진흥회) 구도변화로 김장겸 전 사장을 극적 해임하고 구성원들이 파업을 접은 MBC와 달리, KBS는 뾰족한 전환점이 없는데다 양대 노조가 대오를 달리하면서 파업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태다.

24일 KBS에 따르면 사측은 전날밤 기술·경영직군 위주인 KBS노동조합(구노조)과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KBS 노사가 단체협약에 합의한 것은 5년만이다. KBS 사측과 구노조는 2012년 맺은 117개 조항의 기존 단체협약 중 12개항을 개정해 보도국 간부에 대한 중간평가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제작·보도의 자율성과 공정성 확보 차원에서 핵심 보직인 통합뉴스룸국장 등에 대해 보임 6개월 후 불신임 여부를 묻겠다는 것이다.

KBS 사측은 "이번 단체협약 체결로 노조의 합법적인 파업목적이 달성됐고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전환점이 마련됐다"며 "단체협약 타결 후 벌어지는 사장·이사장 퇴진 목적의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공정방송을 외치며 80일 넘게 파업 중인 KBS새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를 겨냥한 것이다. KBS 파업은 기자·PD 등 제작인력 위주로 꾸려진 새노조가 주도해왔다. 
 
두 노조는 지난 9월4일 같은 기치 아래 총파업에 돌입했지만 고대영 사장이 '방송법 개정시 사퇴', 즉 조건부 사퇴를 선언하자 구노조가 지난 8일 파업을 철회했다. 이어 전날밤 사측과 갑작스러운 단체협약을 체결하며 현재는 '노노갈등'으로 비화했다.
 
새노조는 이날 "공정방송 쟁취의 최대 걸림돌인 '적폐 사장' 고대영의 퇴진은 실현되지 않았고, 방송 독립을 위한 방송법 개정 역시 진척이 없다"며 구노조를 '적폐', 단체협약을 '야합'으로 규정했다.
 
새노조는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새노조)는 KBS 전체 조합원의 과반을 차지하는 노동조합으로 과반 노조의 동의나 통지없이 이뤄진 단체협약 체결은 무효"라며 "법적 대응을 통해 불법 야합의 책임을 묻겠다"고 구노조를 맹비난했다.
 
경영진의 사퇴 거부에 노노갈등까지 더해지면서 파업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새노조는 감사원·검찰 등 사정기관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달부터 KBS 이사진의 업무추진비 집행 등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 감사원은 이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감사 결과 구여권 인사들의 명백한 비위가 적발되면, 한층 사퇴 압박이 높아질테고 MBC처럼 극적인 해결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11명인 KBS이사회는 통상 여야 7 대 4 비율로 구성되는데 지난 정부에서 꾸려져 구(舊)여권 이사가 7인 구도였다. 그러다 지난달 구(舊)여권 측인 김경민 전 이사(한양대 교수)가 사퇴하면서 구여권 측이 6명으로 줄었고, 한명만 더 교체되면 MBC처럼 극적인 상황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검찰이 고 사장에 대한 국가정보원 금품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어 변수가 될 수 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공정방송의 최대 걸림돌인 적폐사장 고대영의 퇴진 때까지 흔들림없이 총파업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hacha@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