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워마드 '호주 남아 성폭행' 사건…27세 한인여성 체포

호주 경찰 "아동착취물 제작 혐의 적용"

(서울=뉴스1) 김윤정 기자 | 2017-11-21 15:11 송고 | 2017-11-21 16:08 최종수정
호주 연방검찰 홈페이지 갈무리

호주 남자 아이를 성폭행했다는 글을 남성 혐오, 여성 우월주의를 지향하는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올린 한국 여성이 호주 경찰에 체포됐다.

호주 연방검찰은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7세 한국인 여성을 20일 호주 북부 다윈에서 체포해 21일 기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아동 착취물'(child exploitation material) 제작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날 다윈지방법원에 출석해야 한다.

지난 19일 워마드 자유게시판에는 복합 휴양시설 직원이라고 밝힌 한 회원이 호주의 남자 어린이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성폭행을 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이뿐 아니라 영상 공유를 요청하거나 동참 의사를 밝힌 댓글이 게재되며 파문이 확산됐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관련 사건 수사는 물론 워마드 사이트 폐지 등을 요구하는 청원 글이 대거 쏟아졌고,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0일 해당 글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yj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