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

현대차, 광저우 모터쇼서 '중국형 코나' 데뷔…내년 1Q 출시

코나의 중국명은 '엔시노'…中 운전자 습관·기호 반영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2017-11-17 15:00 송고
2017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된 현대자동차 소형SUV '엔시노(ENCINO, 국내명 코나)'© News1

현대자동차 최초의 소형SUV 코나(KONA)가 중국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고전해온 중국시장에서 판매 반전의 선봉에 서는 막중한 임무가 주어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17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SUV '엔시노(ENCINO, 국내명 코나)'를 최초로 선보였다.

엔시노는 지난 6월 글로벌 론칭한 코나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의 운전습관과 기호 등을 반영해 중국형으로 개량해 출시한 차량이다. 내년 1분기 중 출시 예정인 엔시노에는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탑재됐다.

현대차는 엔시노는 마블(MARVEL)과 협업을 통해 제작한 ‘엔시노 아이언맨 스페셜 에디션(ENCINO Iron Man Special Edition) 쇼카’를 함께 공개해 중국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엔시노 공개 행사에는 설영흠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김태윤 현대·기아차 중국사업담당 사장, 리펑 베이징기차그룹 부총경리 등 관계자, 기자단, 딜러 대표 등 약 700명이 참석했다.

담도굉 부사장은 "향후 친환경차 모델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고 중국 귀주성에 구축한 글로벌 첫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중국 고객 맞춤형 커넥티드카 개발, 그 밖의 자율주행·고성능 등 선도적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이번에 출시한 신형 ix35와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엔시노 등을 통해 중국 SUV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엔시노와 더불어 지난 15일 출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35'도 모터쇼에 선보였다. 특별 존을 구성해 '신형 ix35 밀리터리룩 쇼카', 대형 스크린을 활용한 전시 및 바이두 커넥티비티 체험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차는 광저우 모터쇼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도 중국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수소사회 존'을 꾸며 차세대 수소차 및 수소전기차 절개물을 전시했다. 특히 수소절개물은 슬라이딩 스크린을 이용한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체험할 수 있도록 꾸몄다.

이밖에 △'현대 N 2025 비전 그란 투리스모'를 전시하고 가상현실로 WRC 경기를 체험할 수 있는 '고성능 존' △아이오닉EV 자율주행차를 전시하고 시뮬레이터를 제공하는 '자율주행 존' 등을 마련했다.

현대차는 광저우 모터쇼에서 1820㎡(약 550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해 현지 전략 차종 ix25, 루이나, 올 뉴 위에동(영문명 CELESTA) 등 완성차 및 콘셉트카 총 22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eonk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