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매드독' 유지태, 블랙박스 손에 넣고 최원영과 '맞불'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7-11-16 06:50 송고
'매드독' © News1

'매드독'의 홍수현이 유지태에게 결정적인 증거를 넘겼다.

15일 방송된 KBS2TV 수목 드라마 '매드독'에서는 강우(유지태)가 홍주(홍수현)로부터 블랙박스 원본을 받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닉네임 '펜티엄'으로 활동하는 매드독의 온누리(김혜성)는 서울 중앙지검장 온주식의 아들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는 온주식에 의해 결국 납치를 당하게 됐고, 온주식은 매드독을 압수수색 시켰다.

결국 매드독의 수장 강우는 불법침입과 특수절도죄 혐의로 긴급체포됐고, 온누리는 최강우에게 "나 때문에 꼬리 잡혔다"며 죄책감에 눈물을 흘렸다.

이후 온누리는 아버지에 의해 정신병원에 감금됐고, 이에 매드독 팀은 특기인 위장술로 작전을 펼쳐 온누리를 빼내는 데 성공했다. 그러던 중 매드독 멤버들은 온누리에게 조현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풀려난 강우는 차홍주에게 "기체가 부실했던 것, 너는 알고 있었느냐"며 따져 물었다. 이어 그는 "너는 몰랐지? 네가 알면서도 내 아내와 아들을 태웠을 리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주는 "몰랐다"고 일축했고, 이어 강우는 "진짜 잡아야할 사람은 부실 기체를 띄운 주현기다. 태양생명은 그를 잡지 못하니 내가 잡겠다"며 선언했다.

이어 강우는 홍주에게 블랙박스 원본을 가져다 달라고 거래를 제안했고, 결국 홍주는 강우를 찾아가 "주현기만 잡는거다, 태양은 건드리지마라"며 강우가 부탁한 블랙박스 원본을 건넸다. 이를 알게 된 차회장(정보석)은 딸의 배신에 격노했다.

한편, 블랙박스를 손에 쥔 강우는 현기를 찾아가 녹음 파일을 재생하며 맞붙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