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현대차그룹, 실리콘밸리에서 '미래차' 시동 걸었다

R&D 및 스타트업 협업 등 위한 '현대 크래들' 오픈

(서울=뉴스1) 백진엽 기자 | 2017-11-15 18:14 송고
현대차그룹이 15일 미래 혁신 기술 및 스타트업 메카인 실리콘밸리에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2017.11.15/뉴스1

현대차그룹이 미래 혁신 기술 및 스타트업 메카인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출범했다.

현대차그룹은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오픈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 크래들은 인공지능(AI),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리딩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로봇 영역과 미래 모빌리티 융합 시너지에 주목하고 신 비즈니스 창출도 모색한다.

이를 위해 스타트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 활동 확대, 신기술 및 신사업 모델을 검증하는 자체 프로젝트 등을 수행한다. 아울러 스타트업과의 공동 기술 개발 강화, 국내 스타트업들의 실리콘밸리 진출 지원 등의 역할도 함께 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일단 실리콘밸리와 이스라엘 텔아비브 등 세계 혁신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개설하고 추가로 네트워크를 확대할 계획이다.


jinebito@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