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중동ㆍ아프리카

짐바브웨 軍쿠데타?…수도 인근서 '탱크' 목격(상보)

군부 수장 "혁명 보호라면 軍개입 주저않을 것"
무가베 대통령, 독립군 출신 부통령 등 경질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17-11-15 09:13 송고 | 2017-11-15 16:30 최종수정
짐바브웨 군부 수장인 콘스탄틴 치웬가 장군. (자료사진) © AFP=뉴스1

짐바브웨 군 수장이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의 부통령 해임에 반발하며 정치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란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 외곽에서 14일(현지시간) 수 대의 탱크가 목격, 군부의 쿠데타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탱크가 이동한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앞서 군 수장인 콘스탄티노 치웬가는 무가베 대통령(93)에게 에머슨 음난가그와 부통령을 비롯해 정당 고위간부들의 숙청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음난가그와 부통령은 백인 정권에 맞선 독립운동군 출신으로 군부의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다. 

치웬가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의 혁명을 보호하는 일이라면 군부는 (정치에) 개입하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짐바브웨 집권당 ZANU-PF는 하루 만에 성명을 발표하고 치웬가의 요구는 "국가 평화를 명백히 계획적으로 저해하고 선동을 부추기는 반역행위를 시사한다"고 비난했다.

해임된 음난가그와 부통령은 무가베 대통령의 후임을 놓고 퍼스트 레이디 그레이스 무가베(52)와 경쟁을 벌이다 지난 6일 갑작스럽게 경질됐다. 이는 무가베 대통령이 후임으로 부인을 앉히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됐다.

대통령 건강 이상설이 꾸준히 나올 뿐더러 그레이스 여사는 최근 대중 집회에서 자주 연설하며 "남편의 뒤를 이을 때가 온다면 자신은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는 등 적극적인 모양새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무가베 대통령은 짐바브웨가 1980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37년간 짐바브웨를 통치하고 있다. 짐바브웨 독립을 이끈 영웅으로 불렸던 그는 장기 집권을 통한 반대파 탄압, 부정투표, 경제 실패 등으로 비판을 받았다.

독립군 출신인 무가베 대통령은 군부의 지지와 도움을 받으며 정권 안착에 성공했지만, 최근 집권당 요직을 독립운동군 출신이 아닌 이들로 전격 교체해 군부의 반발을 샀다.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과 그의 부인 그레이스. (자료사진) © AFP=뉴스1



seunghe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