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수능 D-2] 7개 시험장 지하철역 집중관리…서울 중구 수능교통대책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2017-11-14 18:30 송고 | 2017-11-14 18:35 최종수정
서울 중구청사 전경(중구 제공)© News1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16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 특별 교통소통 대책을 시행한다.    

오전 6시30분부터 관내 7개 시험장 주변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실시한다.이번 수능시험에서 중구에는 성동고, 성동공고, 성동글로벌경영고, 이화여고, 이화여자외국어고, 한양공고, 환일고에 시험장이 마련되며 총 3232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하철 시청역(12번출구), 서대문역(6번출구),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2번출구), 신당역(3·9·11번출구), 충정로역(6번출구)에 구 공무원과 중부자율방범대 등 총 38명이 배치돼 시험장 안내와 수험생 비상 수송을 맡는다.    

행정차량 5대와 중부자율방범대 차량 5대, 이륜차 10대 등 수송차량 20대를 투입해 수험생들을 신속하게 수송한다. 수험생 빈차 태워주기 운동도 함께 한다. 시험장이 설치되는 7개 학교에도 구 공무원들이 각각 배치돼 수험생 안내와 교통정리에 나선다. 시험장 주변 및 주요 간선·지선도로 불법 주정차도 집중 단속한다.

수능 당일 중구 모든 공무원은 민원 담당자를 제외하고 출근시간을 오전9시에서 오전10시로 늦춰 교통량 분산과 혼잡 완화를 돕는다.    

최창식 중구청장은“이날만큼은 자가용보단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시험장 주변 주정차를 자제하는 등 주민 여러분의 전폭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nevermind@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