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신과함께' 하정우 "이정재, 장발 청순해 '염라 언니'라 불러" 폭소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11-14 11:25 송고

배우 하정우가 14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1.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하정우가 이정재를 '염라 언니'라고 불렀다고 해 웃음을 줬다. 

하정우는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신과함께'(김용화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정재에 대해 "긴 머리를 한 분장이 청순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염라 언니'라 불렀다. 그 머리를 세팅하고 메이크업을 받는데 그 뒷모습이 영락없이 청순한 언니의 느낌이었다. 그 뒤로 염라 언니라 불렀다"고 설명했다. 

'신과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배우 이정재가 14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1.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하정우가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 강림을, 주지훈이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김향기가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역을 맡았다. 이들은 인간의 죽음 이후 7번의 저승 재판에 동행하는 저승 삼차사 캐릭터다.

이어 차태현이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이정재가 저승세계를 총괄하는 염라대왕 역을 맡았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