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동아시아 공동체 실현"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이 밑거름 되길"

(마닐라·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 2017-11-14 10:25 송고 | 2017-11-14 11:06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갖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2017.11.1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ASEAN)+3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3 협력 현황 및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했다.

아세안+3 정상회의는 아세안 10개국 정상 및 한국(문 대통령)과 일본(아베 신조 총리), 중국(리커창 총리)이 참석한다. 한·일·중 3국 협력 사무국(TCS) 사무총장도 옵저버로 참석한다. 올해 회의 의장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맡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지난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한 아세안+3 협력이 출범 20주년을 맞아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을 위해 한 차원 더 성숙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동남아 순방 계기에 발표한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이 아세안 공동체 번영에 기여함으로써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제1기 동아시아 비전그룹(EAVG I)에서 제시한 평화와 번영, 발전의 동아시아 공동체 비전을 상기하면서 △금융 협력 △무역 자유화 및 경제 통합 심화 △식량안보 △연계성 증진 지원 등 여러 분야에서 난 20년간의 성과를 평가하고, 우리측 기여도 설명했다.

동아시아 비전그룹은 동아시아 지역협력을 위한 중·장기적 비전연구를 위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지난 2001년 설치됐으며, 13개국 저명인사 및 학자로 구성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분야별 협력 강화는 궁극적으로 아세안 연계성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를 표명하면서 우리 정부는 '공동체의 중심은 결국 사람'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기술직업교육훈련 등 인적자원 개발 및 교류 확대를 목표로 분야별 협력 강화를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진정한 동아시아 공동체는 학계 및 재계, 시민사회와의 폭넓은 소통과 한·일·중 3국과 아세안간 지리적 경계 없는 유대감 속에서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우리는 올해 동아시아 싱크탱크 네트워크(NEAT) 의장국으로서 동아시아 공동체에 대한 공감대 확산, 민간부문 협력 채널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중심성을 존중하는 가운데 한·일·중 3국과 아세안간 상호 선순환적 협력을 통해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에 기여할 수 있도록 3국 협력 정상화를 지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아세안+3 회원국들이 적극적·지속적으로 역할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일본(도쿄·2020년), 중국(베이징·2022년)에서 연이어 개최되는 올림픽이 동북아 지역 평화와 협력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10개국 및 일본, 중국 정상은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 '아세안+3 20주년 기념 마닐라 선언' 채택을 환영했다. 또 제2기 동아시아 비전그룹(EAVG II) 권고사항의 충실한 이행 등을 통한 2020년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건설 추진에 대한 공동 의지를 재확인했다.

제2기 동아시아 비전그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제안해 아세안+3 출범 15주년인 2012년 만들어졌으며, 회원국 전·현직 관료, 싱크탱크 소장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정상들은 식량분야 협력 심화를 위한 식량안보 선언 채택을 지지했으며, 아세안 연계성 증진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또 이를 위한 한·일·중 3국의 지속적 기여에 사의를 표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의에 대해 "보호무역주의 및 자국우선주의 등 반세계화 조류에 대응해 동아시아 지역 협력 의지를 결집했다"며 "또 그동안 외부 위기 대응을 위해 발전시켜온 협력 성과들을 토대로 공동체 구성원들의 삶을 돌보자는 꿈을 현실로 바꾸어 나가는데 한 단계 더 가까워지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cho1175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