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포털정상화TF "사이버 골목상권 침해 청문회 요구"

"네이버 뉴스·검색 조작, 중국·춘천 모니터링센터 방문"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2017-11-13 14:35 송고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안은나 기자

자유한국당의 포털 정상화 태스크포스(TF)는 13일 '네이버가 뉴스·검색 조작을 했다'는 주장과 관련, 중국과 강원도 춘천에 있는 모니터링센터 현장 방문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포털 정상화 TF는 포털의 사이버 골목상권 침해에 대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TF 팀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지금 포털은 무자격 뉴스 요리사들인 뉴셰프(뉴스+셰프)들이 뉴스를 멋대로 요리하는 '뉴스토랑(뉴스+레스토랑)에 비견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포털)플랫폼은 가짜뉴스 장터, 선동댓글이 난무하는 데모 광장, 인신매매 알선무대가 되는 매춘굴, 도박장, 골목대장이 인터넷 골목상권에서 갑질을 하는 장소가 되고 있다"며 해외에서도 포털 규제안이 의결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은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현직 검사가 투신했는데 포털 댓글을 마음대로 주무른다면 국정원 댓글의 천배 이상 영향력이 있다"며 "포털 관련 각 부분 비위 사실이 수집되는대로 고소·고발을 계속하겠다"고 경고했다.

한국당 정책위 산하 '포털 정상화 TF'는 지난 국감 당시 구성된 네이버 적폐 국감 TF를 확대 개편한 기구다. 이날 회의에는 과방위 소속 박 의원, 법사위 소속 김 의원 외에도 정무위 소속 정태옥, 행안위 소속 박성중, 교문위 소속 곽상도, 과방위(비례) 소속 김성태, 강효상, 송희경 의원 등이 참석했다.


gs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