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원식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사람중심경제의 핵심과제"

"노사간 갈등은 소통으로 풀어야"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7-11-03 09:35 송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노동에는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고 국민에는 질좋은 공공서비스 제공할 수 있는 사람 중심 경제의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IMF 이후 비정규직 남용의 폐해는 우리 경제의 지속 가능성까지 해칠 지경"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공공 부문부터 전환하는 일자리 패러다임의 전환인 만큼 정규직화 속도가 더딘 점에 대해서 현장 노동자와 국민을 양해해 달라"며 "소통이 단절된다거나 원칙과 방향이 훼손되는 일이 벌어진다면 정규직화는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노사간 이견으로 갈등이 빚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견은 당연한 만큼 소통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우 원내대표는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예산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노동 양극화와 고용불안 해소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