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마을공동체와 예술이 만났다"…용산구 최초 마을극단 데뷔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2017-10-20 17:42 송고
용산구 이촌동 마을극단 창단 첫 공연(용산구 제공)© News1
용산구 최초 마을극단이 데뷔 무대를 눈앞에 둬 지역 내 화제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이촌동 마을극단이 22일 오후 2시 강변교회 지하2층 강당에서 첫 번째 연극 공연을 연다고 밝혔다.

감동과 웃음을 주는 이번 작품 제목은 ‘칠순잔치’다. 어머니 영순의 칠순잔치 문제로 벌어지는 가족 간 갈등과 고민을 담아냈다. 큰딸 내외, 큰아들과 며느리, 작가지망생 둘째아들, 백수 막내아들, 직장인 둘째 딸까지 다양한 캐릭터가 평범한 소시민의 삶을 보여준다.

김정숙 작 '957-9번지'를 각색, 작품을 연출한 고인배 전주대 영상예술학부 교수는 “연극 ‘칠순잔치’는 흔하디흔한 우리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라며 “보통 사람들의 삶이 투영돼 있는 만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민 혹은 지역 내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별도 사전 등록은 없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이촌동 마을극단은 2016년 9월 1일 창단됐다. 매주 월요일 연습한다. 고인배 교수를 비롯한 전문 연극인들이 돌아가며 단원을 지도한다.    

양문정 마을극단 부단장(50)은 “연극은 배우와 관객 모두에게 따뜻한 위로를 선사한다”며 “바쁜 일상에서 시간을 쪼개 매일같이 연습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연극의 매력에 빠져 요즘은 정말 즐겁게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극단 참여를 원하는 구민은 이촌1동주민센터(02-2199-5145)에 문의하면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촌동 마을극단은 문화예술과 마을공동체를 접목시킨 이색 사례”라며 “극단의 첫 공연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 10회, 100회까지 공연을 계속 이어갈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neverm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