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세월호 보고조작 위증' 김기춘·김관진 등 고발 방침

이병기 전 비서실장은 세월호 특조위 활동 방해 혐의
상임위별 증인 채택 방침…야당과 2기 특조위 협의도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7-10-16 18:08 송고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참사 당일 상황보고 일지 조작 등 사건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보고라인인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검찰에 국회 위증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지난 13일 김기춘 전 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허위공문서작성·행사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이 사건은 검찰의 배당 절차를 거쳐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가 맡고 있는데 김기춘 전 실장 등에 대한 국회 위증 혐의도 함께 수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김기춘 전 실장,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 김규현 전 안보실 1차장 등에 대해 법리검토를 거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이병기 전 비서실장에 대해서도 고발을 검토할 방침을 전했다.

민주당은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에서도 이번 사건의 실체를 명확하게 밝히기 위해 국회 상임위원회 별로 김기춘 전 실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새롭게 조작된 증거와 위증 사실이 드러난 이상 정권에 의한 조직적인 은폐공작이 왜 벌어졌는지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위증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절차"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미 활동이 종료된 1기 세월호 특조위의 뒤를 이어 2기 특조위의 조속한 출범 및 특조위 권한 논의 등을 위해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당과 협의할 계획이다.

강 원내대변인은 "세월호의 아픔을 치유할 협치, 대한민국 안전을 위한 협치에 야당의 전폭적인 동참을 기대하겠다"고 강조했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