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해외 피살사건은 필리핀에, 성폭력 사건은 중국에 집중

[국감브리핑] 홍철호 "재외공관, 국민 보호해야"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7-10-12 18:14 송고
© News1

최근 5년간 우리나라 국민(관광객 및 재외국민) 중 해외에서 피살된 이는 164명이고, 강간·강제추행 등 성폭력을 당한 이는 20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외교로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외 피살 국민은 2012년 33명, 2013년 42명, 2014년 33명, 2015년 37명, 2016년 19명 등 총 164명이다.

국가별로는 필리핀에서 피살된 국민이 전체 피해자 중 29.3%(48명)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미국(21명), 중남미(19명), 중국(13명), 일본(10명)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전체 해외 피살 국민 중 필리핀의 비율은 2012년 18.2%, 2013년 28.6%, 2014년 30.3%, 2015년 29.7%, 2016년 47.4% 등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전체 성폭력 피해는 2012년 23명, 2013년 41명, 2014년 29명, 2015년 53명, 2016년 57명 등이다.

국가별로는 중국에서 성폭력을 당한 국민이 전체 피해자(203명)의 22.2%(45명)으로 가장 많았다. 유럽권(33명), 미국(17명), 캐나다(7명), 필리핀·중남미·아프리카 및 중동권(각 6명), 일본(5명)이 뒤를 이었다.

홍 의원은 "경찰청은 현지 경찰에 한국인 대상 범죄를 전담 수사하는 코리안데스크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해외 주요국에 적극 협의·요청해야 한다"며 "필리핀에 파견된 경찰인력이 6명에 그치고 있는 바, 규모 또한 대폭 늘려야 한다"고 했다.




pej8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