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고백부부' PD "동안 장나라, 20세 연기가 더 자연스러워"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7-10-12 11:48 송고
© News1 강고은 기자
하병훈 PD가 '고백부부' 마진주 캐릭터에는 장나라가 제격이라고 말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언주로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KBS 2TV 예능 드라마 '고백부부'(극본 권혜주, 연출 하병훈) 제작발표회에서 하 PD는 장나라를 캐스팅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하 PD는 "섭외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 마진주가 20살도 38살도 연기해야 햐서 '누가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처음에는 젊은 배우를 섭외할까 했는데 그러면 38살의 생활 연기가 안 나올 것 같았다"고 당시 고민이 싶었음을 알렸다.

이어 "그때 누나가 장나라가 어떠냐고 했는데 바로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촬영하면서 느끼는 건 이 역은 장나라가 아니면 누가 소화할까 싶을 정도로 연기가 자연스럽다. 특히 20살과 38살 외모의 갭을 쉽게 소화한다. 실제로 동안이다 보니 20살 연기가 더 자연스럽더라"며 장나라의 연기에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고백부부'는 결혼을 후회하는 부부의 전쟁 같은 리얼 인생 체인지 드라마다. 장나라, 손호준, 허정민, 한보름 등이 출연한다.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


breeze52@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