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제주

제주,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 재확인…17년째 병 발생 없어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2017-10-12 10:24 송고
제주시 구좌읍이 관내 한우 농가들을 대상으로 소 브루셀라병 특별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 News1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이성래)는 도내 한·육우 농가의 혈청 표본검사 및 젖소 농가의 원유 검사 결과 올해에도 모든 시료가 음성을 보여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임이 다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타 시·도의 경우 올해 10월 현재 34농가에서 447마리에서 소 브루셀라병이 발병했다.

소 브루셀라병 검진사업은 읍·면·동 공수의가 한·육우 농가에서 사육중인 암소 및 자연종부용 수소 등 사육두수의 30%이상 시료를 채취해 의뢰하게 된다.

이어 젖소 농가의 경우 유가공업체(3개소)에서 농가별 집합원유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게 된다.

올해 검사계획 1만600건 중 현재 813호(한·육우 774호·젖소 42호)·9554건이 완료돼 현재 90%의 추진율을 보이고 있다.

한·육우 농가의 혈청검사 9031건 및 젖소 사육농가의 원유를 월 1회 이상 반복검사(523건) 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성래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소 브루셀라병 검진사업을 조기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조산, 유산축 등 브루셀라병 의심 가축 발생 시 정밀검사를 추진하고, 매달 원유의 반복검사를 실시함으로써 안전한 제주산 축산물 공급과 청정지역 이미지 제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uni05@news1.kr


▶ 다채로운 제주 소식과 볼거리…[뉴스1제주] 로 오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