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9월 외환보유액 3846.7억달러…7개월 만에 감소 전환

달러 강세에 기타통화 환산액 줄어…세계 9위 수준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2017-10-12 06:00 송고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살펴보고 있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9월 말 기준 3846억7000만 달러로 7개월 만에 줄었다. 미 달러화 강세로 유로화, 엔화 등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외환보유액이 한 달 전보다 1억7000만 달러 감소한 3846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매달 늘어나던 외환보유액은 9월 중 달러 강세로 7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상 달러화지수(DXY)는 8월 말 92.7에서 9월 말 93.1로 0.4% 올랐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이 3533억 달러(91.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예치금 215억3000만 달러(5.6%), 특별인출권(SDR) 33억 달러(0.9%), IMF 포지션 17억4000만 달러(0.5%), 금 47억9000만 달러(1.2%)로 구성한다.

8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중국이 3조915억달러로 가장 많고, 일본 1조2680억달러, 스위스 7917억달러 등 순이다.


junoo5683@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