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명수 표결일…민주 '읍소' 한국·바른 '부결' 국민'자유'(종합)

민주 "찬성표 던져달라"…국민·바른정당에 구애
보수야당 반대당론 채택, 국민의당 "의원선택 존중"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정률 기자, 이정호 기자, 이형진 기자, 김세현 인턴기자 | 2017-09-21 10:24 송고 | 2017-09-21 11:48 최종수정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를 앞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기 위해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 2017.9.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둔 21일 여야간 신경전이 팽팽히 이어지면서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한 모습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위해 내부 단속은 물론 읍소전략을 펼치며 야3당을 향해 찬성표를 던져줄 것을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부결시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바른정당 역시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부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다수 의원들의 뜻을 모아 당론으로 반대하기로 결정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 후보자 인준안 본회의 통과에 결정적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은 여전히 자유투표에 방점을 찍으며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만인이 법 앞에 평등한 사법 정의의 실현은 오직 야당의 선택에 달려 있다"며 야3당을 향해 찬성표를 던져줄 것을 호소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을 향해 "김 후보자 지명이 국민 누구도 법 앞에 억울한 세상을 만들지 않는, 국민의당이 바라는 사법 개혁의 신호탄임을 알아주기를 바란다"며 "탄핵으로 함께 나라를 구한 동지로서 새로운 대장정에도 함께 설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날 민주당의 당색인 파란색 셔츠에 국민의당의 당색인 녹색 넥타이를 매고 회의에 참석했다. 우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에 '찬성표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본회의 당일 넥타이 색을 녹색으로 고른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우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을 향해서도 "공정하며 상식적인 보수를 지향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에 있어 건설적인 경쟁자이자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부디 오늘 표결에서도 바른정당 20분의 의원들이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반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법부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국민의 법상식과 종교적 가치관 수호를 위해 반드시 부결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직전 국민의당 투톱인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에 협조를 요청한 것과 관련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특정 정당을 회유하고 설득하는 것을 넘어 사실상 압박하는 모습은 대단히 부적절한 정치공작이라고 규정지을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김세연 바른정당 정책위의장도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대해 당론으로 반대 입장을 채택하기로 했다"며 "일부 반대가 있었지만 절대 다수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반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반대당론 채택으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있어 더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국민의당은 의원 개개인의 자유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국민 관심이 쏠려있다. 저는 우리 당 의원 40명의 현명한 판단을 믿는다"며 "사사로운 이해관계를 떠나 오로지 독립적인 사법부를 수호할 인물인지라는 단 한 가지 높은 기준을 적용해 판단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국민의당은 의원 여러분의 판단을 존중한다. 다당제 시대에는 표 대결식 구태정치는 막이 내렸음을 분명히 인식하고, 모든 인준 투표는 강제투표가 아니다"라면서 자유투표에 맡기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과 민주당을 겨냥 "무조건 반대나 찬성으로 당론을 정하는 양당이 있지만 저희는 사법개혁 의지, 사법부 수장으로서의 사법행정 능력 등을 보고 청문회 자료 등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고 말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