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韓대통령 맞는 美환영객 없어…문재인패싱 반성해야"(종합)

"국격 되살리는 대통령 되길 바란다"
"靑, 몽둥이 들고 5자회동 제안…어불성설"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구교운 기자 | 2017-09-20 10:11 송고 | 2017-09-20 11:47 최종수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3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9.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지만 미국측 환영객이 없어 '문재인 패싱'이 확인됐다며 반성을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3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도착한 뉴욕공항에) 미국측 환영객이 단 한명도 없었는데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할 때 그런 광경을 연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군악대까지 나왔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그런 대접을 받고도 북핵회담을 한다고 하고 있으니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안타깝다"며 "문재인 패싱을 당하고 있어도 이를 숨기고 있다"고 직격했다.

이어 "본인들이 냉철하게 반성하고 국격을 되살리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대표는 이에 앞서 "대통령이 유엔 북핵외교를 가셨기 때문에 가능한 한 비판을 자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대통령-4당대표 5자회동 제안에 대해 "몽둥이 들고 협조하라고 요구하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5자회동은) 여야가 협력해서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뜻인데 최근 여권 행태를 보면 우리당 의원 신상털기에 주력하고 있다"며 "정상적인 정치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가 5자회동을 하자는 것 자체가 거의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여당은 우리당 의원들 신상털기를 이제 중지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홍 대표는 "최근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가 된 여야 의원들 재판 결과 보면 공교롭게도 여당의원은 당선무효형이 한명도 없고 대부분 야당의원들에게만 집중돼 있다"며 "한손에 몽둥이 들고 한손에 사탕 들고 비열한 국정운영을 하고 있는데 우리가 절대 굴복해서는 안되고 좌절, 수용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표는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신설 권고안을 두고 "푸들로도 충분한데 맹견까지 풀려고 하나"라며 비판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가) 푸들로는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본 것"이라며 "공수처란 대통령 직할 검찰청을 하나 더 만들겠다는 데 불과하기 때문에 우리가 이 법안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에 대해서도 "의원들이 한마음이 돼 인준거부를 하도록 의원총회에 참석해 당부하겠다"고 밝혔다.


song6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