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농식품

"지난 겨울 동물복지농장 AI 발생률 '1%' 뿐…전환 시급"

"축종별 동물복지 표준축사 모델 마련해야"

(세종=뉴스1) 김현철 기자 | 2017-09-15 21:19 송고
전남 장흥군의 동물복지 농장 © News1 윤용민 기자

지난 겨울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산란계 농장과 최근 살충제 달걀이 검출된 농장 중 동물복지 축산농장의 발생률이 저조해 동물복지 농장으로의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운경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과장은 15일 동물복지국회포럼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밀식 사육문제와 동물복지 농장 확대를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과장은 '국내 복지농장 현황과 시사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국내 산란계 농장 1060곳 중 지난 겨울 AI가 발생한 농장은 158곳으로 14.9%에 이르지만, 산란계 동물복지 농장은 총 92곳 중 오직 1곳(1.08%)만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전체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한 살충제 검출 계란 전수검사 결과에서도 동물복지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이 발견된 곳은 없었다. 

동물복지 농장 인증제란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농장에 대해 국가가 인증하는 제도다.      

동물의 건강관리, 사육시설과 환경 등에 관한 동물복지 인증기준을 준수하도록 해 동물복지의 수준과 함께 축산물의 품질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2011년 8월 동물보호법 개정에 따라 2012년 3월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산란계의 경우 마리 당 평사 0.11㎡의 사육기준을 갖춰야 한다. 

문 과장은 정부가 동물복지 인증 활성화를 위해 제도측면에서 사육환경 개선과 인증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방목장의 방역시설 기준과 특별방역기간 방역 지침을 강화하고 수의사 처방에 의해서만 성장촉진제, 호르몬제, 살충제를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살충제 성분 토양 잔류기준 신설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또 문 과장은 "동물복지 농장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직불금 지급 추진과 전환 농가 대상 컨설팅, 신·개축시 지원한도를 상향하고 보조지원 기간 연장 등 시설자금 지원을 검토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축종별 동물복지 표준축사 모델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토론회는 AI, 구제역, 살충제 계란 사태의 원인으로 꼽히는 밀식 사육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honestly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