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트럼프 "불체청년 합의 없었다…민주당 거래엔 근접"(종합)

"막대한 국경보안 필요" 기존 입장 강조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2017-09-14 22:33 송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과의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다카'(DACA) 합의를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 보안을 강화하지 않는 한 '정치적 거래'는 없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민주당과의 거래에 "상당히 근접했다"고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허리케인 수해 지역인 남부 플로리다주(州)로 향하는 길에서 취재진에게 "민주당과 나는 (거래에) 상당히 근접했지만 우리는 막대한 국경 보안을 얻어야만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다카를 위해 작업하고 있다. 사람들은 그 일이 일어나길 바란다"며 "미국으로 온 80만명의 젊은이들이 있고, 우리는 어떻게 될지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카는 부모를 따라 미국에 불법 입국한 미성년자들의 추방을 유예하는 버락 오바마 전임 행정부의 정책이다. 한인 청년 1만여명을 포함해 약 75만~80만명이 다카 혜택을 받은 이른바 '드리머'(DREAMer)로 불린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5일 다카 폐지를 공식 발표했으나, 반발 여론이 심화하자 의회가 대체 법안 마련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에는 민주당 지도부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빅딜'을 발표했다.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원은 전날 오후 대통령과의 만찬 회동 이후 "다카를 보호하는 대신 국경 보안 패키지 법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미국·멕시코 국경지대 장벽 설치는 패키지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백악관은 "국경 장벽을 제외하자는 것에 확실히 동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이견을 밝혔었다.

민주당에 따르면 보안 패키지에는 신기술·드론·공중지원·센서 및 도로 재건 등이 포함될 수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지난밤 다카와 관련해 어떤 거래(deal)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대규모 국경 보안은 동의의 대가로 합의돼야 한다. 표결 대상이 될 것"이라며 "오래된 기존 울타리와 장벽의 새로운 보수 형태로 이미 건설을 진행 중인 장벽은 계속 지어질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다만 드리머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동일한 입장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직업을 갖고 일부는 군에 복무하고 있는, 훌륭하고 교육 받고 교양 있는 젊은이들을 내치길 원하는 사람들이 있나?"고 반문하며 "그들은 많은 해 동안 우리나라에 있었다. 그들의 잘못이 아니라 어린 시절 부모가 데려온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4일(현지시간) 트위터. © News1



soho09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