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히딩크 "어떤 형태로든 한국 축구를 위해 기여하고 싶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7-09-14 20:46 송고
거스 히딩크 감독이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국가대표 사령탑 희망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 News1 

2002 월드컵 당시 한국의 4강 신화를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 감독이 다시 한국 축구를 위해 일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히딩크 감독은 1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럽 주재 국내 언론사 특파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YTN 측은 "히딩크 감독은 이미 지난 6월, 이런 뜻을 한국에 있는 대리인을 통해 대한축구협회 측에 전했다"는 내용도 전했다.

히딩크 감독의 '축구대표팀 사령탑 희망설'은 한국이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0-0으로 비기면서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확정 지은 지난 6일 불거졌다.

당시 YTN은 "히딩크 감독이 울리 슈틸리케 감독 사퇴 이후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히딩크 측 관계자가 전했다"고 최초 보도했다.

보도 후 대한축구협회는 "그런 제안을 받은 적 없고, 설령 제안이 있더라도 고려할 생각이 없다. 신태용 감독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적잖은 팬들이 히딩크 감독에게 다시 지휘봉을 맡겨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적잖은 파장을 일으켰다.

주말을 지나며 다소 잠잠해지는 듯 했으나 이날 히딩크 감독이 유럽에서 다시 "한국축구를 위해 기여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함에 따라 논란은 다시 점화될 전망이다.


dyk0609@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