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李총리, 공영방송 與 문건 "쓸데없는 짓 했다"(종합)

해당 문건과 정부여당 국정 장악 여부 관계 부정
野 문건작성자 처벌 요구에 "실무자 탄핵 가치 있나"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성도현 기자, 이형진 기자, 김세현 인턴기자 | 2017-09-14 18:26 송고
이낙연 국무총리. © News1 이동원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더불어민주당 공영방송 정상화 관련 내부 문건에 대해 "(작성자가) 쓸데없는 짓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사회·교육·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해당 문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이렇게 답했다.

해당 문건은 KBS와 MBC를 언론 적폐로 규정하면서 '시민단체를 통해 압박하자'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야당은 현 정부와 여당이 방송장악을 시도하려는 의도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실무자가 작성한 문건으로 한 번도 논의된 적 없으며 오히려 이를 고리로 과거 정권의 방송장악 기도를 물타기 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는 상태다.

이우현 의원은 "아주 잘못됐다. 법과 원칙에 따라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렇게 했으면 지금 여당에선 당장 탄핵하라고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가 해당 문건을 작성한 전문위원실 실무자를 탄핵할 가치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고성과 함께 항의했다. 이에 이 총리는 "잘한 일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수습에 나섰다.

이 총리는 공영방송 개혁에 대한 여당의 움직임은 해당 문건 이전부터 진행되고 있었다며 선후관계상 문건 발견은 이후의 일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문건이 (국정 장악 여부를) 좌우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KBS·MBC) 파업은 문건이 나오기 훨씬 전부터 있었다"고 말했다.

박완수 한국당 의원이 "방송사와 공영방송 인사에 대한 감사원 감사 요청단계인데 감사를 할 것인가"라고 묻자 이 총리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상의하겠다"고 답했다.


dhspeople@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