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16일 영향권…경남도 18호 태풍 ‘탈림’ 대응 분주

(부산ㆍ경남=뉴스1) 남경문 기자 | 2017-09-14 16:30 송고
하승철 경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장(맨왼쪽)이 14일 도청에서 열린 태풍 대비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경남도 제공)2017.9.14./뉴스1 © News1
    
경남도는 제18호 태풍 ‘탈림’ 관련해 태풍 특보 발표 시 도와 전 시군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태풍 ‘탈림’은 14일 오전 10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쪽 320㎞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 중으로(최대풍속 45m/s, 중심기압 945hPa, 강도 매우강, 크기 중형), 주말인 16일과 17일 도내 남부지역과 해안지역이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도는 예상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쯤 열린 태풍 대비 상황판단회의에서 하승철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이번 주말에 도내 남부 및 해안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많은 비바람이 예상되는 만큼 도와 시군 재난관리부서에서는 비상근무, 상황관리 등을 철저히 해 인명피해나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지난 11일 거제, 통영지역 등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 하천 등 피해가 발생한 지역은 신속한 응급복구로 태풍에 의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태풍진로를 예의 주시하면서 태풍 상황에 따라 비상근무확대, 전 공무원 비상동원 등 단계별 비상대응계획을 마련했다.    

앞서 도는 태풍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인명피해 우려지역, 산사태 위험지구, 대규모 공사장, 배수펌프장, 급경사지 위험지역 등 재난취약시설 1356개소, 이재민 수용시설 등을 사전 점검한 바 있다.




news2349@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