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전기전자

삼성전자, 콜롬비아 최대 이통사와 현지 청소년 IT교육 지원

'클라로'와 협약…IT교육 프로그램, 스마트 교육 패키지 등 제공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17-09-14 11:00 송고
콜롬비아 최대 이동통신사 '클라로'가 주최하는 저소득층 학교 대상의 축구대회인 '코파 클라로(Copa Claro)'에 참가한 학생들이 우승팀에게 제공될 삼성전자 '스마트 스쿨 노마드'를 체험해보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 News1

삼성전자는 콜롬비아 최대 이동통신사업자인 '클라로(Claro)'와 청소년 교육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클라로는 중남미 최대 이동통신사인 '아메리카 모빌(America Movil)'의 자회사로 콜롬비아 통신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1위 이동통신사다.

두 회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열악한 교육 환경에 있는 저소득층 청소년들에게 최신IT 기술 교육을 실시해 직업을 구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가 콜롬비아에서 실시하고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테크 인스티튜트(Tech Institute)' 교육 과정에 클라로의 통신 기술 교육을 추가했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 IT 기술 교육을 제공해 취업을 돕는 활동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저소득층 학교를 대상으로 클라로가 주최하는 축구대회 '코파 클라로' 우승팀에게 '스마트 스쿨 노마드(Smart School Nomad)'를 증정할 계획이다. 스마트 스쿨 노마드는 열대 밀림 지대 등 학교 설립조차 힘든 외진 지역이 많은 중남미 지역 특성을 고려해 이동성을 강화한 교육 솔루션이다. 32형 TV, 태블릿, 책상, 쿠션 등이 하나의 패키지 형태로 되어 있다.

삼성전자는 현지 1위 통신사업자와의 이번 사회공헌협력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것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 상승, 현지 사업자와의 관계 강화 등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엽 삼성전자 콜롬비아 법인장은 "더욱 많은 청소년들에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클라로와의 협력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현지에서 사랑 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중남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저소득층 자녀 학교에 첨단 IT 교실을 구축해 주는 '스마트 스쿨(Smart School)'을 140여개 만들었고 학생 대상 과학·기술 경연대회인 '솔브 포 투모로우(Solve for Tomorrow)'를 개최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멕시코에서 아메리카 모빌의 소유주인 카를로스 슬림이 설립한 '카를로스 슬림재단(Carlos Slim Foundation)'과 의료 개선 활동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hone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