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故 최진실 딸 최준희, SNS 활동 접나…“안 해요, 때려쳐”

(서울=뉴스1) 손현석 기자 | 2017-09-13 20:21 송고 | 2017-09-13 20:51 최종수정
최준희 SNS © News1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14)이 지난 12일 자신의 외할머니 정씨의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경찰이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한 이후 SNS 활동 중단 의사를 또 다시 밝혔다.

최양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의 인사말 코너에 “페북 안 해요 안 해 때려쳐”라는 짧은 글을 게재했다. 그전까지 현 심경을 반영한 듯한 각종 글귀가 적힌 이미지를 여러 차례 교체해왔던 게 사실.

하지만 이날 갑자기 다 삭제하고 SNS 활동 중단을 의사를 밝힌 것이라 눈길을 끈다. 물론 인스타그램 계정은 별다른 변화가 없으며 “서운해”라는 글귀가 유독 눈에 띄고 있는 상황. 이 때문에 각 매체들은 앞다퉈 “경찰의 내사 종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것”이라는 추측을 쏟아낸 바 있다.

최준희 양이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5일 그는 “외할머니로부터 어릴 적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의 폭로 글을 올린 뒤 자신의 계정이 접속이 안 된다는 이유로 탈퇴한 바 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페이스북 계정을 다시 개설했고, 최근 비공개로 전환된 채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경찰은 최양과 정씨의 면담, 그리고 최양의 오빠인 최환희 군, 학교 상담사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하지만 당초 최양이 주장한 학대 혐의로 보기에는 무리가 따르는 것으로 판단, ‘(정씨의 학대 의혹에 대해) 혐의 없음’ 의견으로 내사 종결한다고 밝혔다.


spinoff@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