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야3당, 박성진 부적격 전제하고 청문회 시작 유감"

"사상 검증에만 몰두하는 청문회 문화 사라져야"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7-09-13 17:35 송고
13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내용이 담긴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2017.9.13/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국회에서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것과 관련해 "야3당이 후보자의 적격, 부적격 여부를 사전에 전제하고 인사청문회를 시작하는 태도에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사상 검증에만 몰두하는 인사청문회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제 원내대변인은 "부적격을 전제하고 시작한 인사청문회는 내용에서도 바람직하지 못했다"며 "사상의 편향성과 종교적 신념 등을 집중 추궁하며 정작 검증해야 할 전문성과 해당 부처의 리더로서의 자질 등은 거의 거론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의 인사권 존중을 전제로 진행돼야 한다"며 "향후 고위 공직자의 신상이나 도덕성 만을 문제삼는 게 아니라 업무능력과 자질 중심의 객관적 평가가 이뤄지는 내실 있는 인사청문회가 이뤄지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의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민주당에서는 홍익표 간사를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은 퇴장했다.


dhspeople@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