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답없는 박성진에 애타는 여권…부적격 보고서 후 "이제는…"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7-09-13 17:20 송고 | 2017-09-13 17:35 최종수정
13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내용이 담긴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2017.9.13/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은 13일 하루 종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입장표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박 후보자가 빨리 거취를 정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박 후보자의 침묵에 애가 타는 상황이다.

당초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전날(12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경과보고서 채택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못 박은 반면,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입장 정리를 위해 연기를 요청하면서 이날 오후 3시께로 보고서 채택을 연기했다.

이를 두고 여권 내에선 청문보고서 채택 연기는 사실상 박 후보자에게 자진사퇴할 수 있도록 시간을 준 것이라는 해석이 중론이었다. 

이에 따라 박 후보자가 보고서 채택 전에 거취를 결단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한때 박 후보자가 오후 3시께 입장발표를 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지만, 기대했던 박 후보자의 입장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결국 산자중기위는 이날 오전 여야 간사간 회동을 통해 야3당의 부적격 입장을 거듭 확인한 뒤 오후 전체회의 전까지 상황에 변동이 없으면 보고서를 채택하기로 입장을 정했고, 오후 열린 전체회의에서 여당 의원들의 퇴장 속에 박 후보자가 장관으로서 자질과 능력에 있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명시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청문보고서 채택 당시 여당 간사인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퇴장하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사실상 여당도 보고서 채택에 암묵적인 동의에 대한 메시지를 준 것으로 해석된다.    

일단 여권 내에선 국회가 박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힌 만큼 박 후보자가 조만간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박 후보자가 지난 11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청문회에서 부적격 의견을 내리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위원님들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답변한 것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핵심당직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국회가 박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에 대한 합리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며 "이제는 박 후보자가 입장을 밝히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국회가 그간의 관례를 들어 청문보고서 송부를 ‘채택 이튿날’인 14일에 한다는 방침을 밝힌 것도 박 후보자의 명예를 위해 마지막까지 기다리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청와대 내의 분위기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청와대의 한 핵심관계자는 "일단 지켜보자"라고 말을 아꼈지만, 박 후보자의 입장표명을 기다리는 분위기다.

국회에서 부적격 청문보고서까지 채택한 만큼 청와대에서도 별다른 메시지를 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여당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에 동의하려는 움직임을 보였지만, 상임위 운영에 대한 협조를 위해 여당 간사를 제외한 나머지 위원이 집단 퇴장을 한 것도 당청간 조율된 메시지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다.

그러나 오후 5시10분 현재까지도 박 후보자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gayunlove@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