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美국무부 "北제재 상한선 아냐…더 강한 것 나올수도"

"트럼프, 더 강력한 제재 있을 수 있다고 생각"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2017-09-13 14:36 송고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노어트. (출처 : 국무부) © News1


미국 국무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결의안을 "가장 강력한 제재"라고 평하면서도 북한 제재와 관련한 추가 조치가 있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안보리가 11일 채택한 신규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에 대해 "역대 가장 강력한 제재"라고 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담하기 전 회견에서 안보리 결의 2375호에 관해 "궁극적으로 일어나야 할 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기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이번 결의안을 "대수롭지 않다"(not a big deal)고 평가한 것과 국무부 논평이 다르다고 지적하자 노어트 대변인은 아직 제재 수준이 "상한선(ceiling)에 닿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도 더 강력한 조치가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중국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할 수 있는 일이 더 남아 있다. 우리는 그들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고 알고있다. (북한)무역의 90%가 중국을 통해 이뤄진다"고 했다.




yjw@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