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北 전역 타격·벙커 폭격 '타우러스'…첫 실사격 성공

400km 자체항법으로 비행, 직도사격장 표적 명중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7-09-13 12:00 송고
공대지 순항미사일 타우러스 비행 모습(공군제공)© News1

북한 전역 타격이 가능하며 레이더를 피해 은밀하게 침투해 지하벙커 폭격이 가능한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의 최초 실사격이 이뤄졌다.

공군과 방사청은 13일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의 최초 실사격을  지난 12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밝혔다.

F-15K 전투기는 전날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 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은 약 400km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정확하게 명중함으로써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능력은 물론 적의 핵심시설과 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특히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  
최대 사거리가 500km에 달하는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 확률을 한층 높일 수 있다.

또한 스텔스 기술이 적용되어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 것은 물론 군용 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으며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진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전력이다.  
1발에 20여억원에 달하는 공대지 미사일의 실사격 결정은 북한의 6차핵실험과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우리 군 자체적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보인다.


playingj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