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도시바메모리 매각 연기…"한미일 연합 중심으로 협상"

"13일 이사회에서 매각처 결정 않을 듯"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17-09-13 07:23 송고
도시바 로고. © AFP=뉴스1

도시바는 당초 13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반도체 사업 매각처를 결정하기로 했으나, 결정을 또다시 연기할 방침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 등 외신이 전했다. 미국 반도체 업체 웨스턴디지털(WD)이 참여하는 '신(新)미일 연합'이 매각처로 유력했으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가 참여하는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할 가능성이 다시 열렸다.

12일 오후 쓰나카와 사토시 도시바 사장은 주요 거래은행 간부들과 가진 회의에서 도시바메모리 매각과 관련해 WD와의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쓰나카와 사장은 상황이 변하지 않는다면 "한미일 연합을 중심으로 협상을 추진하겠다"는 생각을 전했다. 13일 이사회에서는 한미일 연합의 새 인수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신미일 연합은 WD 외에도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와 일본정책투자은행 등이 참여한다. 도시바와 신미일 연합은 지난달 말 대략적인 합의를 이뤘다. 하지만 WD가 향후 도시바메모리 경영에 관여할 것을 강하게 시사하면서 도시바의 경계감이 강해졌다. 이 때문에 WD는 양보안을 제시해 인수 시점에는 신미일 연합에서 빠지고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도시바메모리 주식을 취득할 권리를 받기로 했다.

그러나 향후 WD가 추가로 얻을 수 있는 도시바메모리 지분 상한, WD가 신미일 연합에서 빠지는 데 따른 인수액 차액을 어떻게 조달할지를 두고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한미일 연합과의 협상을 본격적으로 재개하게 됐다.

지난달 말 한미일 연합은 WD와의 분쟁이 해결될 때까지 산업혁신기구와 일본정책투자은행의 출자 분을 베인캐피털 등이 대신 출자하는 새로운 인수안을 제안했다. 또한 도시바메모리의 최대 고객인 미국 애플도 연합에 포함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달 들어서는 더욱 상세한 개선안도 제출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시바 간부는 이에 "매력적인 제안"이라고 평가했다. 한미일 연합은 도시바메모리 인수가로 기존 2조엔에 더해 연구개발 및 시설투자 비용으로 최대 3년간 1조엔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한미일 연합에는 SK하이닉스도 참여하고 있어 도시바 내부에서는 독점금지법 심사가 길어지고 기술유출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SK하이닉스는 인수 시점에는 의결권을 취득하지 않을 방침이다.

아사히신문은 도시바메모리 매각 협상의 핵심 점검요소로 △경영 독립성 확보 △매각 금액(2조엔 이상 인지 여부) △독점금지법 심사 장기화 가능성 △기술유출 가능성을 꼽았다.

한편, 도시바는 대만의 홍하이 정밀공업(폭스콘) 컨소시엄과도 협상을 진행 중이다.


hemingway@news1.kr